감각적인 우리 아이, 밀앤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