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임(@___prhyme___)은 옷으로 말하고 옷으로 움직인다. 그렇지만 이 인터뷰는 패션에 관한 이야기는 아니다. 옷을 통해 성장한 한 인물의 웃음소리랄까.
이우성은 시인이다. <GQ> <ARENA HOMME+>의 피처 에디터로 일했다. 공간, 사람, 본질적인 생각들에 대해 탐구하고 있으며, 이 과정을 여러 매체에 기고하고 있다.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크루 <미남컴퍼니>의 대표다
이우성 시인
컬러가 화려한 옷을 주로 입잖아요? 늘 궁금했어요. 이유가 뭘까? 그냥 좋아서?
못 입을 것 같은 옷을 입는 거, 그게 제가 좋아하는 거예요. 저에게 이런 호기심이 있어요. 모든 컬러, 모든 패턴을 다 입어 보자. 늙기 전에!
굉장히 ‘영’해 보이는데 사십 대고, 두 아이 아빠예요. 그런데도 호기심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게 대단해요! 부러운 건 아니에요.
관심을 갖다보니 취미가 되고 특기가 되었어요. 저에게는 안경이나 시계나 옷이 누군가에게는 피규어고, 드론이고, 찻잔이고, 자동차고 그런 것 아닐까요? 그리고 아무래도 직업과 연관이 있겠죠. 스타일리스트가 없거든요! 혼자 의상을 준비해야 하니까, 남달라야만 했어요. 옷이 매니저고, 소속사였던 거죠.
그런 ‘룩’이 삶에 영향을 미쳤나요?
네. 내성적이고 평범했는데……
내성적이었다고? 거짓말.
정확하게 그렇습니다. 옷차림 덕분에 누군가의 눈에 띄면서, 아, 나도 주목받을 수 있구나, 깨달았어요. 기분이 좋았고, 그런 것들이 직업이랑 연결되면서, 패션에 더 시간을 할애했던 것 같아요. 이십 대 때 영어 공부를 하려고 삼각지에 있는 중고 서점에 갔어요. 일단 거길 갔다는 것 자체가 기초 영어책 같은 걸 살 마음은 없었던 거죠. 거기 가면 외국 패션 잡지랑 음악 잡지를 만 원에 대여섯 권씩 주셨어요. 영어 공부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외국 모델의 옷차림을 보고 패션을 배운 거죠. 그러다가 동네 형들 입는 거 흉내내서 입어보고 내 키와 사이즈, 비율에 맞게 입는 법을 알게 됐죠.
영어 실력은요?
네? What?
길을 걷는 사람들의 옷차림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들어요? 대부분 프라임보다 심심하게 입잖아요.
그게 고민이에요. 다른 사람들이 심심하게 입는 게 문제가 아니라, 나는 왜 평범한 스타일에 만족을 못하지? 라는 강박.
너무 많이 알아버린 게 아닐까요?
네, 그런 것 같기도 해요. 어렸을 때는 나 명품 입었어, 나 이거 너희보다 먼저 샀어, 이런 경쟁심 같은 게 있었고, 그다음에는 색감, 패턴, 원단, 질감, 톤 이런 것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디자이너들을 알게 되고 마르지엘라, 장 폴 고티에, 라프시몬스 스타일을 좋아하게 되었어요. 영국이나 미국 출신의 뻔한 디자이너들도 좋아했고요. 에디 슬리먼, 존 갈리아노의 장점도 매력적으로 느꼈고요. 어느 순간, 특이하게 입는 게 어색하지 않게 되었어요. 즐기게 된 거죠.
프라임 스타일은 뭔가요?
재밌게 표현하자면 스트릿과 슈트를 합쳐서 슈트리트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이 바지도 어제 빈티지 가게에서 샀어요. 패턴이 지금 입고 있는 재킷이랑 어울릴 것 같았어요.
갑자기 옷 자랑? 얼마인데요?
3천 원이요. 요즘은 동묘에서 잘 안 사요. 어떤 게 잘 팔리나 시장 조사만 해요. 여러 지역의 빈티지 옷가게에 가서 10분 안에 보고 나오는 걸 좋아해요. 뭐가 있나 보는 거죠. 지방에 행사 가면 빈티지 가게를 찾아서 가봐요. 이 동네는 이런 거를 비싸게 파는구나, 반면 이런 건 싸게 파네, 정보를 얻고, 사야겠다, 싶은 게 생기면 그때 사죠.
옷 고르는 거 재밌어요?
네. 이제 빈티지 가게 가면 색감이랑 패턴 빨리 보고, 목뒤 라벨 봐요. 금방이죠. 그렇게만 봐도 대충 감이 와요. 집에 있는 패턴이랑 어떻게 맞춰 입을지. 이 스카프요, 요즘 스카프에 꽂혀서 인터넷으로 잔뜩 샀어요. 80% 세일을 하더라고요. 패턴이랑 색감만 보고 장바구니에 담았어요. 한 20~30만 원어치 샀어요. 100개가 넘게 왔더라고요.
프라임을 볼 때마다, 정확하게는 프라임의 룩을 볼 때마다, 저 사람은 다르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요. 아까도 말했지만 부러운 것까진 아니에요. 옷이라면 저도, 동네에서 안 지는데요, 프라임은 다르다, 이런 부분에선 한 수 위다, 인정하게 된달까요.
전통적인 명품 브랜드들, 판매에 탄력을 받아서인지 개성을 잃어가는 거 같아요. 게다가 신제품을 소개하는 사람들은 너무 많고요. 그래서 저는 명품 브랜드의 시그니처 모델을 다른 옷과 어떻게 매치하는지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 센스가 아주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오래된 제품을 어떻게 잘 입느냐가 관건이라고 할까요.
그렇죠. 패션을 잘 아는 사람의 시선이라는 게 있죠. 하지만 그렇게 너무 잘 입는 것도…… 음, 가끔은 대충, 아무렇지 않게, 신경쓰지 않은 듯 입은 사람이 멋있지 않아요?
예전에 어딜 갔는데, 지금은 ‘에슬레저룩’이라고 불리는, 흔한 운동복을 입은 사람이 옆 테이블에 앉더라고요. 편하게 입고 나왔더라고요. 꾸미지도 않았고. 그런데 일행이랑 이야기하는 걸 들어보니 옷차림에 신경을 많이 쓰고 나왔다는 거예요. 그때 저는 이런 결론을 내렸어요. 어떻게 입든 그 사람을 잘 드러내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일 것이다. 그렇게 입은 이유가 있을 거예요. 저는 다 멋있어 보여요. 옷을 즐기는 사람의 ‘아무렇지 않음’은 굉장히 멋있는 걸 거예요.
옷만 두는 방이 따로 있는 거죠?
네, 옷방도 있고, 창고도 따로 있어요.
창고요?
많이 버렸어요. 그래도 두 번 다시 이 패턴이나 이런 원단이나 이런 색감은 만들지 않을 것 같아, 라고 생각하는 것들은 가지고 있어요. 그리고 옷을 정리하는 와중에도 보는 것만으로 기분 좋아지게 하는 아이템들은 남겨둬요.
아침에 눈을 뜨면 오늘은 뭘 입어야겠다, 이미지가 떠오르나요?
스케줄 없는 날은 그냥 눈에 띄는 걸 입어요. 아내가 입는 옷에 맞춰 입기도 하고요.
옷을 보면 행복해요?
네. 행복해요. 원단을 보는 것도 좋아요.
프라임 인스타그램을 볼 때마다 속으로 말해요. 이 사람은 옷차림으로 다른 사람들을 재미있고 행복하게 하는구나. 그건 엄청난 재능이에요.
찬사인데요. 패션도 어찌 보면 결핍에서 시작되는 거 같아요. 장 폴 고티에가 나오는 다큐멘터리를 봤는데, 패션을 하는 이유를 물으니 “사랑받고 싶어서”라고 대답했어요. 저, 울었어요. 내가 그랬던 것 같아서. 관심받고 싶어서 옷에 신경을 썼어요. 연예인으로서 제가 바랐던 만큼 이루지 못했고, 그래서 더 과하게 입었던 것 같아요. 예를 들자면 함께 다니는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없었던 제게 안경은, 노메이크업을 가리는 동시에 상대에게 나를 빨리 인식시킬 수 있는 효과적인 선택이었어요.
덕분에 안경이 엄청 많겠네요!
네, 덕분에! 엄청 많죠.
덕분에, 당신은 세상을 남다르게 보는 프라임이 되었잖아요! 부러워요!
하하하하. 네. 하하하하. 네?
프라임은, 힙합 그룹 무가당의 랩퍼였고, 지금은 대한민국에서 행사를 가장 많이 진행하는 MC다.
모든 제품 정보는 을 눌러주세요.
이우성은 시인이다. <GQ> <ARENA HOMME+>의 피처 에디터로 일했다. 공간, 사람, 본질적인 생각들에 대해 탐구하고 있으며, 이 과정을 여러 매체에 기고하고 있다.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크루 <미남컴퍼니>의 대표다
이우성 시인
YG 엔터테인먼트 출신 가수, 프로그램 진행자, 라디오 DJ, 어마어마하게 많은 페스티벌의 메인 MC. 이 과정을 한 문장으로 요약할 수 있다. 언제나 제일 신난 사람 프라임
MC프라임 진행자
연관 콘텐츠 더 보기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대표이사 : 유석진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518

대표메일 : kolonmall@kolon.com

TEL : 1588-7667 (유료)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7-서울강남-02297호

사업자등록번호 : 138-85-19612

ⓒ KOLONMALL all rights reserved